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윈스, 올해 매출 900억, 영업이익 150억 목표

2019년 01월 31일(목)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5G보안, 일본수출, 대규모 통합망, 100G급 개발 주력

▲ 윈스 김대연 대표이사
▲ 윈스 김대연 대표이사
윈스(대표 김대연)은 31일, 올해 연결기준 매출 목표 900억 원, 영업이익 150억 원, 별도기준으로는 매출 830억 원, 영업이익 130억 원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는 연결기준 매출은 작년 대비 약 28%, 영업이익은 40% 이상 증가한 수치이며, 별도기준 매출은 약 25%, 영업이익은 22%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윈스는 실적상승 기대요인으로 국내외 40G제품교체 및 신규망 사업, 5G 상용화에 따른 통신사향 고도화 장비 공급확대, 차세대 방화벽을 포함한 대규모 통합망 사업 등을 꼽았다.

수출 부문은 일본 통신사향 40G급 보안제품 교체와 5G 신규망 사업이 기대된다. 회사측은 올해 수출은 약 120억 원을 목표하고 있으며 이는 전년대비 약 40% 이상 증가한 수치라고 밝혔다.

국내 사업은 주요 통신사향 신규 5G망 사업과 지자체, 중앙부처 산하기관 등 공공기관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작년 출시한 차세대 방화벽의 본격적인 판매와 대규모 통합망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윈스가 올해 주력하는 R&D기술은 100G 보안장비 개발 및 시범 공급과 AI(인공지능)을 접목한 차세대 지능형 보안 솔루션 개발이다. 올해 100G 보안 제품의 개발을 완료하고 연내 국내 통신사 납품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하드웨어 검증을 진행 중이며 상반기 내 PoC(개념 검증)제품을 준비할 계획이다.

윈스 김대연 대표는 “올해는 5G보안, 일본수출, 대규모 통합망, 100G급 신기술 개발에 주력 할 계획이다”라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호실적을 달성하고 새로운 20년을 준비하는 한해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