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넷맨 스마트낙, 망분리 환경 완성도 높여줬다는 호평받아

2018년 10월 05일(금)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005-7.jpg
넷맨(대표 서승호)은 자사의 네트워크 접근제어 솔루션 SmartNAC(스마트낙)이 고객사로부터 망분리 환경의 완성도를 높여줬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넷맨 스마트낙이 국내 방산업체 망분리 환경에 납품된 건수는 지난해 6월부터 현재까지 약 24건에 달한다.

공공-금융-방산업체와 같이 망분리가 의무화된 곳은 망분리 환경의 운용, 관리를 위한 네트워크 접근제어 솔루션 도입이 필수적이다. 업무망과 인터넷망을 분리했다 하더라도 랜 케이블을 무단으로 연결해 인터넷에 접속하려는 등의 시도는 여전히 존재하기 때문이다.

넷맨 스마트낙은 망분리 환경에 따라 증가한 관리단말을 IP/MAC 주소 차단 및 변경 금지, IP주소 충돌 방지, 사용 기간 지정 등의 강력한 IP주소 관리 기능을 통해 효율적으로 관리한다.

또한 인가되지 않은 단말이 네트워크에 접근하면 실시간 감지를 통해 즉시 네트워크를 차단한다. 해외 바이어, 외주 인력, 게스트 등 망을 제한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경우에는‘사용자 권한별 네트워크 접근통제’ 기능을 활용해 단계적으로 네트워크 접근 권한을 부여할 수 있다.

만약 망 혼용이 발생한다면 넷맨 스마트낙은 ‘우회경로 차단 정책’, ‘비인가 무선 AP연결 차단 정책’에 따라 강제로 인터페이스를 제거한 후, 관리자 알람을 통해 신속한 조치를 지원한다.

넷맨 서승호 대표는 “스마트낙은 국내외 37개 특허 기술이 적용된 기술 집약의 NAC(네트워크 접근제어 시스템)이며 망분리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스마트낙과 같이 고도로 진화된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