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엔키,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로 일본 보안시장 본격 공략

2018년 09월 05일(수)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박현도 엔키 대표(왼쪽)와 다카하시 요시 에메랄사 CIO(오른쪽)가 계약 체결 후 악수를 하고 있다.
▲ 박현도 엔키 대표(왼쪽)와 다카하시 요시 에메랄사 CIO(오른쪽)가 계약 체결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위협 인텔리전스 분석 전문기업 엔키(대표이사 박현도)가 위협 분석서비스 ‘분석가닷컴’을 통해 일본 보안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고 5일 밝혔다.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해외에 공급하는 첫 국내 사례다.

회사측은 일본 유수의 기업을 대상으로 보안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에메랄(Emeral)사와 일본 독점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고, 현지에 서비스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엔키는 국내 공공기관 등에 제공해 온 위협 분석 서비스에 대한 경험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해킹대회 데프콘(DEFCON)등 국내외 유수의 해킹방어대회에 출전하며 쌓은 기술력을 높이 평가받아 일본 에메랄사로부터 단일 서비스 파트너로 선정되었다고 설명했다.

엔키는 자사가 보유한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기반으로 일본 현지에 IT나 정보자산에 대한 보안이 필요한 모든 기업, 공공기관 또는 인프라를 대상으로 사전에 발생 가능한 위협을 분석하고 평가해 이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일본 에메랄사는 2006년에 설립해 인공지능(AI)를 접목한 보안 서비스를 통해 일본 현지에서 금융권 등 대기업을 중심으로 50개 이상의 고객사를 확보한 일본 AI 및 정보보안 서비스 제공 기업이다.

엔키는 악성코드 분석 및 모의해킹, 그리고 사물인터넷(IoT) 보안에 집중하고 있는 보안 스타트업이다. 차별화된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7년 지니언스가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박현도 엔키 대표는 “보안 스타트업이 국내에서 경험을 쌓아온 서비스를 해외 시장에 선보이는 첫 사례인 만큼, 성공적인 진출사례로 만들기 위해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에메랄사와의 현지 협력을 시장으로 일본 내 파트너사 발굴과 마케팅을 강화해 엔키의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글로벌 대표 서비스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