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리랑 5호, 2년 더 우주에서 국민안전 지킨다

2018년 08월 21일(화)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홍수・가뭄, 산불, 지진, 해양 석유유출 등 재난・재해 상황에서 피해 경감에 기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5년의 정규임무를 충실히 완수한 국내 최초 영상레이더 위성인 다목적실용위성 5호의 운영기간을 ’20년 8월까지 2년 연장한다고 밝혔다.

아리랑위성 5호는 13년 8월 22일 발사 이후 현재까지 5년 동안 지구관측 레이더영상 획득 등 정규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특히 많은 구름이 있거나 햇빛이 없는 야간에도 전천후 지구관측이 가능한 저궤도 인공위성이다.

아리랑위성 5호의 정규 임무 기간이 금년 8월22일부로 끝나감에 따라,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임철호)은 산학연 전문가를 중심으로 검토위원회를 구성해 아리랑 5호의 운영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술 점검을 실시했다.

전문가 검토위원회는 위성본체・탑재체와 지상국 등 시스템 정상 작동 여부, 교신 및 궤도유지 상태, 안정적인 위성 운영 및 잔여 연료량, 영상품질의 우수성 등을 확인했고, 2년간의 추가 임무 수행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해 이번 임무연장 결정을 내렸다.

아리랑위성 5호는 지난 5년간 지구궤도를 약 27,000회 회전하고 약 7,000회 지상기지와 교신하면서 총 58,440회에 걸친 촬영으로 공공과 민간이 필요로 하는 국내・외 레이더 영상 127,000장 이상을 확보・제공했다.

특히, 홍수・가뭄, 산불, 지진 및 지반침하, 해양 기름유출 등의 재난・재해 상황에서 관측 영상을 제공하여 신속한 대응 및 재산・인명 피해 경감에 기여했고, 공공안전 및 국토・자원 관리 등 다양한 공공・민간의 서비스 수요 충족을 위한 다량의 영상을 제공했다.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아리랑위성 5호가 정규 임무기간을 넘어 연장 운영됨에 따라, 위성운영상태 점검과 영상품질 분석을 강화하고, 안테나 및 지상운영시스템을 유지보수하는 등 연장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레이더 관측 위성인 아리랑위성 5호의 성공적 임무완수로 국가 위성 개발・운영 기술이 한 단계 도약했다.”고 말하면서, “운영기간 연장으로 레이더 관측 영상을 차질 없이 보급해 국민생활과 안전에 지속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