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 회사 문서보안 인식 실태조사 결과...40% 기업 문서보안 무방비 상태

2018년 07월 31일(화)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정기적 내부 문서 백업 하지 않는 기업도 약 20% 수준

0731-2.jpg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가 7월 정보보호의 달을 맞이해 진행한 문서보안 인식 실태조사 ‘우리 회사 문서보안 함께 체크해요’ 캠페인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기업과 기관에서 근무 중인 직장인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우리 회사 문서보안 함께 체크해요’ 캠페인은 직장인의 문서보안에 대한 평소 관심과 조직 내 문서 보호 체계에 대한 실태를 살펴볼 수 있는 질문으로 구성됐다.

설문조사는 7월 11일부터 2주 간 진행됐으며, 기업 및 기관에 근무하는 직장인 총 502명이 참여했다.

설문 결과를 살펴보면 먼저 문서 보안 등 정보보호에 대한 인식 수준을 묻는 질문인 ◇‘우리 기업, 기관의 정보보호 정책과 규정을 잘 알고 계십니까?’ 문항에서 ‘잘 알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36.9%에 불과했으며 ‘잘 모른다’라고 답한 응답자도 16.5%에 달해, 각 기업과 기관에서 보안 정책 및 규정에 대한 임직원 교육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직의 정보보호 실태 수준을 묻는 ◇‘우리 회사의 기밀 유출, 유실 방지가 얼마나 잘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응답으로는 전체 응답자의 절반에 근접하는 46.1%가 ‘최소한 또는 전혀 보호되지 않고 있다’고 답해, 적절한 정보보호 체계를 갖추지 못한 기업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스트시큐리티는 기업과 기관의 정보보호 실태를 확인해 볼 수 있는 설문과 더불어, 조직 내 업무용 문서 관리 현황을 확인해 볼 수 있는 문서보안 실태 설문도 함께 진행했다.

업무용 문서의 외부 유출에 대한 현황을 묻는 ◇‘업무상 내부 문서를 외부로 전송한 경험이 있는가’라는 질문에서는 전체 응답자의 약 70%가 ‘경험이 있다’라고 대답했으며, 외부 전송 방법은 이메일 89.2%, USB 24.3%, 메신저 17.6%(중복응답 허용) 순으로 집계되었다.

다만 대다수 직장인이 업무상 필요로 내부 문서를 외부로 전송하고 있지만 ◇약 40%의 기업과 기관에서는 문서의 중요도 등에 따라 접근 권한을 관리하거나 전송을 막는 등의 문서보안 체계를 갖추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약 20%에 달하는 기업은 ‘정기적인 내부 문서 백업을 하지 않고 있다’rh 응답해 사용자의 고의, 실수 등으로 인한 업무용 문서 자료의 유실 및 유출에 여전히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