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융보안원 금융보안자문위원회, 금융권 블록체인 추진 현황과 보안 논의

2018년 06월 28일(목)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KK-1.jpg
금융보안원(원장 김영기)은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한 금융보안 전문기관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2018년 금융보안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제1차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다양한 금융 신기술 발전과 관련한 금융보안 이슈 및 자문분야 전문성 등을 고려해 신규 자문위원을 위촉하는 등 21명의 전문가로 2018년 금융보안자문위원회를 구성한 것이다.

이번 전체회의에서는 '금융권 블록체인 추진 현황과 보안 측면의 향후 대응방향'에 대한 주제로 자문위원들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으며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흐름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 위한 금융보안 전문기관의 역할 등 주요 보안 이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금융보안원 김영기 원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이 금융 분야에 접목되면서 금융 산업은 급진적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금융보안은 이러한 금융 디지털 혁신의 성공 여부를 결정짓는 토대”라며 "금융보안원은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하여 금융권 전반의 정보보호 수준을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금융보안자문위원회가 전문가적 식견을 바탕으로 다양하고 깊이 있는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소통의 창구가 되어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금융보안자문위원회 박춘식 위원장(아주대학교 사이버보안학과 교수)과 자문위원들은 “금융보안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금융권 자율보안 확립을 지원하는 등 금융보안원의 그간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금융보안자문위원회의 건설적인 논의를 통해 금융보안원이 안전하고 편리한 금융미래를 열어가는 최고의 금융보안 전문기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블록체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 기반 금융 서비스의 활성화 및 보안성 확보를 위해서는 기술적 문제 외에도 현행 법률이 지원하지 못하는 다양한 법률적 이슈를 함께 고려해 해결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 등을 논의했다.

금융보안원은 정기적인 회의 개최 등 금융보안자문위원회의 지속적인 자문을 통해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시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금융보안 업무에 적극 반영하는 등 대외 소통을 강화하고 금융보안 전문성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