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전한 융합서비스 구현을 위한 의료ㆍ교통 분야 보안가이드 발표

2018년 05월 25일(금)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의료ㆍ교통 분야 보안가이드 발표 및 IoT 보안 정책방향 논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은 5월 24일(목) 판교 기업지원허브에서 사물인터넷보안 얼라이언스 제5차 정기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의료 및 교통 분야의 사이버안전 확보를 위한 ‘스마트의료 사이버보안 가이드’와 ‘스마트교통 사이버보안 가이드’를 발표했다.

의료보안가이드와 교통보안가이드는 ‘16년 9월 마련한 ‘IoT 공통 보안가이드’를 산업별 보안특성을 분석해 특화한 것으로, IoT 보안 얼라이언스, 산학연 전문가, 관계부처 등이 참여해 개발됐다.

의료보안가이드는 의료기관 정보보안 담당자, 의료기기 개발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한 스마트의료 서비스 환경 구축ㆍ운영을 위해 참조할 수 있는 안내서다.

의료기관 내부에서 이뤄지는 의료서비스를 4가지 구성요소(의료 기기, 게이트웨이, 네트워크, 의료정보시스템)로분류하고, 구성요소별 보안위협과 보안요구사항을 사례를 들어 제시했다.

교통보안가이드는 스마트교통과 관련된 제품 및 서비스의 개발ㆍ운용업체, 이용자 등을 대상으로 보안 인식을 제고하고 보안 내재화를 촉진하기 위해 개발한 안내서다.

스마트교통과 관련된 차량과 서비스를 각각 5가지 구성요소(인포테인먼트, 통신, 진단 및 유지보수, 차체, 동력 및 섀시)와 3가지 유형(V2V, V2I, V2N)으로 분류하고, 예상되는 보안위협 시나리오와 보안요구사항을 소개했다.

참석자들은 보안가이드를 통해 의료, 교통 등 주요 산업 영역에서 보안에 대한 인식 제고와 확산이 이뤄지길 기대하며, 헬스케어, 자율주행차 등 사물인터넷 융합서비스에도 보안기술의 적용과 확산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과기정통부 김정삼 정보보호정책관은 “정보통신기술과 일반산업 간 융합이 확산됨에 따라 일상생활 속 사이버안전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라고 말하며, “과기정통부는 산업 분야별 가이드를 주춧돌 삼아 다양한 융합산업 분야에 대해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4차 산업혁명의 성공적 구현을 뒷받침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