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융위, 금융분야 데이터활용 및 정보보호 종합방안 발표

2018년 03월 19일(월)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금융위원회는 19일 대회의실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 주재로 '금융분야 데이터활용 및 정보보호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금융분야 데이터활용 및 정보보호 종합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금융위원회 위원장, 중소서민국장, 금감원 수석부원장, 신용정보원장, 보험개발원장, 금융연구원장, 금융보안원 원장 대행, 은행연합회장, 생보협회장, 금투협회장, 여신협회장, 저축은행중앙회장, 신용정보협회장,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부회장, NICE평가정보대표이사, KCB대표이사, 신한카드대표이사, 박노형 교수(고려대), 천정희 교수(서울대), 정성구 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그간 금융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한 소비자 중심 금융혁신 방안의 일환으로 금융분야 데이터 정책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토해왔다.

지난해 1월부터 '개인신용평가체계 개선 민관합동 TF'를 구성·운영해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한 개인신용평가체계 고도화 방안 등을 포함한 종합 개선방안을 마련·발표했다.

지난해 12월부터는 유관기관, 업계, 전문가 등과 함께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한 금융분야 TF'를 구성해 금융분야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과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해 왔다.

한편, 이번 방안을 마련함에 있어 데이터 정책을 소관하고 있는 과기정통부·행안부·방통위 등 관계부처와도 긴밀히 협의했다.

또 대통령 주재 ‘혁신성장 전략회의’ 및 ’규제혁파 토론회의‘ 등을 통해 데이터 기반 핀테크 활성화 방안 등을 함께 논의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 주관으로 관련단체·산업계·학계 등이 참여하는 ‘해커톤’ 회의 논의사항도 반영했다. 해커톤 회의 논의사항은 △금융정보의 자기결정권 증진방안(지난해 12월, 1차회의) △비식별 조치를 통한 빅데이터 활성화 방안(2018년 2월, 2차회의) 등이다.

금융당국은 이러한 논의 등을 토대로 소비자 중심의 금융혁신을 촉진하고 우리 금융시스템의 포용성과 공정성을 강화해 나가기 위해 다음과 같이 금융분야 데이터 종합방안을 3대 추진전략과 10대 세부 추진과제로 마련하게 됐다.

앞으로 금융위는 데이터 기반 금융혁신이 국민의 삶에 조속히 체감될 수 있도록, 10대 세부 추진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 측은 "당정협의 등을 충분히 거쳐, 올해 상반기 중 '신용정보법'개정안이 국회에서 논의될 수 있도록 하고, 긍정적 공공정보의 공유 확대 등 관계부처, 기관간 협조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도 적극 논의, 추진해 나가겠다"며 "한편 빅데이터 관련 산업계·학계·관련단체 등과의 추가 논의가 필요한 일부 사항에 대해서는 4차 산업혁명위원회 주관 해커톤 회의 등을 통해 논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금융위에서 발표한 '금융분야 데이터 종합 활용방안' 내용은 데일리시큐 자료실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