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베이징 공안 스마트 안경 착용, 인권 및 개인 정보 침해 논란

2018년 03월 14일(수)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jpg
▲출처=플리커
중국 베이징 공안이 인공 지능(AI) 안경을 테스트 중이다. 이 안경은 자동차에 탄 사람들의 얼굴 특징을 확인하고 차량의 등록 번호판을 실시간으로 중앙 집중식 '블랙리스트'와 대조할 수 있어 인권 및 개인 정보 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스마트 안경을 개발한 곳은 LL비전(LLVision)이다. 차량 내부의 사람들 얼굴을 스캔하며, 얼굴 특징이 용의자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얼굴과 일치할 경우 안경에 빨간색 경고 표시가 나타난다.

중국 당국은 교통 침해와 인신 매매 등의 범죄를 저지른 개인을 식별하는 데 이 기술을 사용할 것이라며 스마트 안경의 안면 인식 기술과 신속한 처리 기능을 높이 평가했다. 현재 중국 내에는 총 1억 7,000만 대의 감시 카메라가 있지만 정부는 2020년까지 이 숫자르 3배로 늘릴 계획이다. 공안부는 카메라가 단 3초 내에 사람의 얼굴을 인식하고 식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LL비전의 CEO 우 페이는 "이 AI 강화 안경은 신성한 임무를 위해 만들어졌다. 우리는 정부를 신뢰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인권과 사생활 침해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한편 중국 신장 지역에서는 당국이 주민들에게 휴대전화에 감시 앱을 설치하도록 요청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지역 주민들은 홍채 스캔, 혈액형 검사, 지문 인식, DNA 검사 등을 거치기도 했다.

김형우 기자 jywoo@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