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7년 1분기 세계 서버 매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2017년 06월 08일(목)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데이터센터 부문은 수요 증가… 기업의 가상화와 클라우드 도입 확대로 서버 시장 부진

가트너는 2017년 1분기 세계 서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5%, 출하량은 4.2% 등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가트너 리서치 총괄 부사장 제프리 휴잇(Jeffrey Hewitt)은 “2017년 1분기 실적은 지역별로 일부 상이하긴 했으나 전반적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우 예외적으로 성장을 기록했지만 그 외 지역들은 모두 하락했다”라며 덧붙여 “데이터센터 부문 수요는 증가하고 있지만, 엔터프라이즈 부문과 중소기업(SMB) 부문 매출은 최종 사용자들의 가상화(virtualization) 도입으로 증가한 애플리케이션 요구사항을 수용하고 클라우드로의 이전을 고려하고 있어 부진한 모양새를 보였다”라고 말했다.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는 매출 기준으로 세계 서버 시장에서 꾸준히 선두 자리를 지켰다. 2017년 1분기 HPE는 총 24.1%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해 30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 델 EMC는 시장점유율 19%로 2위를 차지했으며, 상위 5개 업체 중 유일하게 2017년 1분기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버 출하량 부문의 경우 델 EMC가 전년 동기 대비 0.5% 소폭 상승하며 17.9%의 시장점유율로 2017년 1분기 1위를 차지했다. HPE는 전년 동기 대비 16.7% 하락했지만 시장점유율 16.8%을 기록하며 2위 자리를 지켰다. 인스퍼 일렉트로닉스(Inspur Electronics)는 출하량 부문에서 가장 높은 27.3% 성장을 기록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