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주 상원, 의회에서 모유수유 허용

2017년 05월 15일(월)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 사진출처:픽사베이
지난해 호주 녹색당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라리사 워터스 상원의원이 호주 상원에 새로운 규정을 도입했다.

새로운 규정은 국회 상원 건물 내에서 모유 수유를 허용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어린 자녀를 둔 국회의원 및 직원들은 아이를 데리고 출근할 수 있게 됐다.

지난 9일 워터스 상원의원은 이와 같은 규칙을 발의, 호주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몇 주 전 두 번째 아이를 낳은 후 의회에 복귀한 워터스는 녹색당의 공동 부국장 자리를 맡고 있으며, 새로운 규칙을 처음으로 적용하는 인물이 됐다.

케이티 갤리거 상원의원은 지금 전 세계에서는 직장여성들의 모유수유를 허용하는 추세라며 여성들이 일을 하는 동시에 아이를 돌보려 한다면, 우리는 변화를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의회에 아이를 데려온 것은 지난 2009년 녹색당 출신의 상원의원 새러 한슨 영 의원이 처음이지만, 당시 그녀는 규정에 따라 2살 된 딸을 다시 집에 두고 와야 했다

우진영 기자 jywoo@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