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에 관한 법률', 제정안 입법예고

2017년 05월 08일(월)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데이터 기반의 행정, 범정부 공공데이터 관리체계 구축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는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마련하고 5월 8일부터 6월 19일까지 입법예고를 통해 국민의 의견을 수렴한다.

이번에 제정되는 법률안은 데이터 기반의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행정체계 구축·운영에 관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국가적 현안, 사회문제 해결에 최적화된 대안과 미래 사회 변화의 선제적 대응 및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행정의 책임성, 대응성 및 신뢰성을 높이기 위하여 입안됐다.

제정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데이터 기반 행정의 활용분야 구체화

▲주요 정책이나 사회 현안 등 국민의 의견·반응 등을 심층적으로 파악하여 의사결정 과정에 반영할 필요가 있는 분야

▲사회갈등이나 집단 민원 등 국민의 새로운 요구를 조기에 인지하여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는 분야

▲특정한 계층·지역·분야의 비교·분석을 통해 차별화된 대책을 마련하거나 맞춤형 서비스 개발·제공이 필요한 분야

▲지하 배관 등 위험시설물, 범죄·화재 등 안전사고 및 각종 질병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예측하여 대응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는 분야

▲각종 영향평가, 타당성 분석 등 신규 사업 또는 입지 선정과 관련하여 미래 수요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예측이 필요한 분야

범정부 데이터 관리체계 구축 및 표준화

▲데이터기반행정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고자 공공기관이 생성·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에 관한 체계적인 관리체계 구축

▲ 공공기관 보유 데이터의 메타데이터 관리, 데이터 처리절차, 분석기법 등 데이터기반행정 업무의 추진을 위한 표준화

데이터 분석센터의 설치 및 운영

▲다수 기관이 관련된 주요 현안 및 정책 추진 시 관련 데이터의 수집·분석을 통해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한 분석센터 설치·운영

이번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에 관한 법률’ 제정안은 총 42일간의 입법예고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후 법제처 심사, 국무회의 의결 등을 거쳐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윤종인 행정자치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에 관한 법률’ 제정을 계기로 “데이터기반행정을 제도적으로 확립해 직관적 분석이 아닌 데이터기반의 과학적 행정을 구현하고, 이를 통해 국가적 현안 및 사회문제 해결 등 사회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