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천만명 LTE 이용자 해외 경유 없이 IPv6 서비스 이용 가능해져

2017년 05월 01일(월)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ISA•KTOA, 모바일 IPv6 네트워크 상호연동 합의

kisa.jpg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백기승, 이하 KISA)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이하 KTOA), 주요 인터넷서비스제공자(이하 주요 ISP)와 협력해 올해 상반기까지 IPv6주소의 모바일 상호연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상호연동은 서로 다른 ISP 간 인터넷 회선을 물리적으로 연결해 트래픽이 원활하게 소통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으로, 현재 국내 주요 ISP 11개사(KT, SKB, SKT, LG U+ 등)는 IPv4주소의 상호연동을 하고 있다.

IPv6주소는 IPv4주소 고갈에 따라 IoT, 스마트기기 등 미래 인터넷 인프라에 대한 신규 IP주소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도입된 차세대 인터넷 주소로, IPv4주소에 비해 망 구축 및 관리비용 절감, 단말 간 1:1 통신 가능성 및 보안성, 단말기 이동 중 품질보장 등 측면에서 장점이 있다. 하지만 국내의 경우 네트워크 준비(공급)와 서비스․콘텐츠 확보(수요) 사이의 치킨-에그 게임으로 인해 IPv6 도입•확산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치킨-에그 게임이란 IPv6 도입과 관련해, 국내 IPv6 서비스가 없기 때문에 서비스•콘텐츠 개발을 통해 수요확보가 선행 되어야 한다는 네트워크 사업자의 입장과 국내 네트워크가 IPv6를 지원하지 않아 서비스가 불가능하므로 네트워크 준비가 필요하다는 서비스 사업자의 입장이 상충하는 상황임을 말한다.

이에 KISA는 국내 이동통신사와 협력해 2014년 SK텔레콤의 국내 최초 IPv6 상용서비스 개시를 시작으로 2016년 KT, LG U+의 연이은 모바일 IPv6 상용화를 이뤄냈고, 각각의 모바일 IPv6 네트워크를 우리나라 백본망과 상호연동하기 위해 KTOA와 협약을 체결하고 우선 ‘자사 무선-타사 유선 IPv6 연동’부터 추진한다.

이번 IPv6 기반의 트래픽 정산시스템 구축을 통해 IPv6 트래픽 정산이슈를 해결하고 상호연동이 완료되면, 타ISP의 IPv6 기반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불필요하게 해외 네트워크를 경유하는 국내 모바일 트래픽이 국내에서 처리될 수 있게 되어 이용자 약 1천만명의 IPv6 서비스 품질이 향상된다.

또한 KISA는 IPv6 상호연동을 향후 백본ISP의 전구간 및 중•소ISP까지 확대하여 5% 미만인 우리나라 IPv6 이용률을 끌어올리는 한편, 폭증하는 IP주소 수요와 제4차 산업혁명과 같은 미래 인터넷의 인프라에 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KISA 백기승 원장은 “IPv6 상호연동은 세계 최고 수준의 국내 IPv4 네트워크 수준에 걸맞게 IPv6 기반을 구축하는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차세대 네트워크 인프라 위에 클라우드, 모바일 등 서비스•콘텐츠들이 가속도를 붙여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